https://youtu.be/GgvTN0LyXn0 

Full text in Korean: https://@@blog.naver.com/nakw63/221486553864 

Before jumping into the speech, I would like to suggest everyone should search for her name at Google. A lot of foreign media had covered her speech in relation to the Disaster Moon's recent political and diplomatic moves. I could not finish translating the whole text at the time being. Will continue to work on the rest tonight. 

 

< 연설문 전문 >

무너지는 헌법 가치,

국민과 함께 지켜내겠습니다.

 With the people, we will protect constitutional values.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문희상 국회의장님을 비롯한 선배 동료 의원 여러분!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 여러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입니다. 

Dear most respected fellow citizens and th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including Toad Moon,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Prime Minister Lee, and other senior colleagues, speaking today is Na Kyung-won, the House Representative of the Liberal Korea Party. 
  

□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First, let me begin with apologies to the people of South Korea.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리고자 합니다. 

My most respected fellow citizens,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st apology today.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로 

숨조차 마음껏 쉬지 못하는 국민 여러분

우리 아이들이 미세먼지로

건강이 나빠지지 않을까

미안하고 안쓰러워하시는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I apologize for the citizens who cannot even freely breathe due to the record-breaking disaster of fine dust blowing from the West, for the citizens who are most concerned about any potential health damages on our children.  

 

일거리를 구하지 못해 인력시장을 뒤로하고

무거운 발걸음으로 집으로 돌아와야 하는 근로자 분들,

가족처럼 사랑했던 종업원을 내보내고

한산한 골목에서 텅 빈 가게를 지켜야 했던 자영업자분들

죄송합니다.

I apologize for the workers who could not find a stable work position and had to come home at night, with heavy heart and gait. For the entrepreneurs who had to let go of the beloved, hard-working coworkers and strived to keep their businesses on the empty street, I apologize.  


올해도 취업의 문턱을 넘지 못해 

부모님께 늘 죄송해야만 하는 청년 여러분들

죄송합니다. 

I apologize for our bright young minds who had to feel small before their parents for they once again this year could not locate jobs. 
 

국민 여러분.

정치의 본질이란 책임과 해결입니다. 

문제가 있으면 책임지는 것이 정치고

또 그 문제를 해결하는 것도 정치입니다. 

Dear my most respected citizens, the core of politics lie in one's taking responsibilities and providing with solutions. 
 


맞습니다. 

지금 정부는 문재인 정부입니다. 

그리고 더불어민주당이 집권여당입니다. 

 And yes, the current government is run and headed by Disaster Moon an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하지만 그 흔한 유감 표명도 찾아보기 힘든,

오만과 무능과 남탓으로 점철된 문재인 정부이기에

제1야당의 원내대표로서

또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으로서

제가 국민 여러분께 대신 사과드리겠습니다. 

 Yet, for it is a government so unprecedently shameless, ignorant, and incompetent that one cannot even find a single statement of regret or responsibility, in its stead, as the House Representative of the first opposition party and as a Congressperson of the Republic of Korea, I apologize. 


국민 여러분,

지난 70여년의 위대한 대한민국의 역사가

좌파정권 3년 만에 무너져내려가고 있습니다. 

My dearly respected citizens, the hard-earned seventy-years history of the Republic of Korea is beginning to crumble, with just a three-year-long administration under the leftist hold. 


자유한국당보다 더 잘할 것이라는 말로 시작했지만

언제부터인가 모든 책임을 자유한국당에 전가하고

이제는 자유한국당도 그랬다며 두루뭉술 넘어가려 합니다. 

위선과 모순의 정부입니다. 

The current government proclaimed to be better than the Liberal Korea Party and yet has been only passing its blame onto the LKP. Now it even tries to get a leeway by falsely asserting that the LKP also did [whatever it is failing at]. It is the government of hypocrisy and irony. 


그 결과 

한강의 기적의 역사가, 기적처럼 몰락하고 있습니다.

한미동맹은 붕괴되고 있고,

경제는 얼어붙고,

산업 경쟁력은 급속도로 추락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있습니다. 

힘겹게 피와 땀과 눈물로 쌓아올린 이 나라가

무모하고 무책임한 좌파정권에 의해 쓰러져가고 있습니다. 

As a result, our history of the miracle of Han is miraculously collapsing. The solidity of the US-South Korean alliance is shuddering, the economy getting frozen, the industrial competitiveness rapidly dropping, and the foundation of liberal democracy retreating. The great country that we built on top of our blood and sweat is facing its impending demise due to the imprudent and immature leftist government. 
 

□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위헌입니다.

As for Disaster Moon's economic policies, they are nothing but unconstitutional. 

 

여기저기서 “먹고 살기 힘들어 죽겠다”

“지금껏 이렇게까지 힘들었던 적이 없었다”는 

한탄이 쏟아집니다.

Here and there we hear people groaning "it is backbreaking to make living" or "this is by far the most difficult time to survive." 

 

성장 동력은 꺼졌고, 

힘든 사람들은 더 힘들어졌습니다.

일을 하고 싶어도 일자리가 없습니다.

이것이 문재인 정부가 내건

정의롭고 공정한 경제입니까?

The momentum for growth has long ceased, and those who have been suffering suffer ever more. Even for those who are most motivated, there is no job. Is this what Disaster Moon had called, "the just and fair economy"?  

 

소득주도성장의 실패는 자명합니다. 

"Income-led growth" is an absolute fiasco. 

 

시장 질서에 정면으로 반하는

정부의 인위적인 개입과 재분배 정책이

고용쇼크, 분배쇼크, 소득쇼크로 이어졌습니다.

State interventions and untimely distribution policies, gruesomely contradicting the market logic, had resulted in employment shock, distribution shock, and income shock.

 

최저임금 실패의 이유는 간단합니다.

그만큼 임금을 줄 수 있는 소상공인이 많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결론은 해고, 실업, 그리고 소득 상실입니다.

지난해 4분기 하위 20%인 1분위의 근로소득이 

36.8%나 떨어졌다고 합니다. 

최고의 복지인 일자리가 증발하는데 

어떻게 국민들이 더 잘 살 수 있겠습니까?

The reason for the minimum wage policy is clear and simple. There are not that many private business owners who could meet the standard. And we saw the most obvious consequence of mass lay-off, unemployment, and the income cut. During the fourth quarter last year, [the population with income that falls under] the lower 20 percent had experienced 36.8 percent drop in their earned income. When the greatest welfare -- the employment -- is evaporating, how could one expect the citizens to be well off? 

 

지난해 초, 연말이면 경제가 나아질 것이라는 게

바로 이 정부의 설명이었습니다. 

결과는 어떻습니까? 

Early last year, the current government exposited that the economy will rebound by the end of the year. And what did we get? 

 

최근 글로벌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2019년도 한국경제성장률을 2.1%로 대폭 낮췄습니다.

OECD 역시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습니다.

The Moody's Analytics had greatly lowered its assessment of the 2019 South Korean economic growth rate to 2.1 percent. OECD as well downgraded the economic growth rate. 

 

지난 20세기 실패한 사회주의 정책이

오늘날 대한민국에서 부활하고 있습니다.

베네수엘라의 현실을 두 눈으로 보고도

그 길을 쫓아가고 있습니다.

The socialist regime that had miserably failed in the twentieth century is reviving today in the Republic of Korea. We had witnessed the tragedy of Venezuela and yet are chasing after its fate. 

 

시장은 불공정하고, 정부는 정의롭다는

망상에 빠진 이 좌파정권이 

한국경제를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습니다. 

Who had claimed that the market is unfair and the government just? The leftist administration, so deeply engrossed in its own fantasy, is pushing our economy off the cliff. 

 

세금은 국민 호주머니에서 나오는

국민의 땀과 노력의 결정체입니다. 

누구든 대통령이 되기만 하면 

마음대로 쓰라고 주는 쌈짓돈도 아니요,

선심 쓰듯 나눠주라고 주는 쿠폰도 아닙니다.

공정하게, 합리적으로, 최대한 아껴 써야 하는 돈입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세금 퍼주기 ’로

자신들의 경제 실정을 가리기에만 급급합니다. 

Tax is the crystal of our citizens' sweat and hard work. It is not some pocket money one bestows onto the president. Nor is it a kind of coupons one could mindlessly share. It is money we should spend and save with the greatest degree of justice and rationality. Yet, Disaster Moon's government is busy hiding its foibles and the failing reality with tax dumping. 

 

제멋대로 예비타당성 면제로

전국에 낭비성 예산을 퍼붓습니다. 

여당 소속 지자체장들은

현금 나눠주기에 골몰합니다. 

The government is pouring tax money into the wasteful expenditures solely on the basis of unfounded potential needs. The regional branches of the ruling party pine on allocating more cash to their administrative blocks.  

 

과도한 ‘세금 쥐어짜기’도 시간이 지날수록 더해갑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매년 세금을 25조 안팎씩 

더 걷고 있습니다.

Tax dumping situation is only getting worse. Since his inauguration, Disaster Moon has been racking extra 25 trillion won off for various taxes. 

 

분노하셔야 합니다. 

국민들께서 이 세금 퍼주기 중독을 

멈춰 세워주십시오. 

You must be angry. You should feel infuriated. My dearly respected citizens, only you have the rights and power to stop this grave addiction of tax dumping. 

 

일자리 정책은 어떻습니까?

5400억도, 5조 4천억도 아닌 무려 54조를 썼습니다. 

국민 한 사람당 100만원씩 쓴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19년만의 최악의 실업입니다. 

Then agan, how is the employment policy? It wasn't some 540 billion won, nor was it 5.4 trillion -- but 54 trillion won he had spent! The amount equals to having granted 1 million on every citizen. Yet, the only outcome we see now is the worst unemployment rate in the past 19 years. 

 

경제 살리기에는 정도(正道)만이 있을 뿐입니다. 

일자리는 기업이 만들고, 

소득은 시장에서 얻습니다.

일자리를 늘리고 싶으면 기업을 자유롭게하고

국민의 지갑을 두텁게 해주고 싶다면

시장을 활성화시키십시오. 

As for salvaging economy, there is only one path. Business opens employment, and income comes from the market. Should you want to increase the number of employment, free the business. Should you wish to thicken the citizens' wallets, revitalize the market. 

 

국민에게, 기업에게, 그리고 우리 경제에

‘자유’를 허락하십시오. 

우리 헌법은 

개인과 기업의 자유와 창의를 

우선으로 하고 있습니다. 

Allow freedom to our citizens, to our businesses, and to our economy.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prioritizes the freedom and creativity of individuals and businesses. 

 

제발 우리 헌법대로, 헌법에 적힌대로만 하십시오.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은 위헌입니다.

대한민국 헌정 질서를 정면으로 무시하는 

‘헌정 농단’ 경제 정책입니다. 

Do as the Constitution ordains. The economic policy running under the current Disaster Moon administration is unconstitutional. Nothing but the contemptous ridicule and mockery against the constitutional order of our country.  

 

특히 지금 가장 걱정해야 할 세대는 

바로 40대 이하 청년, 청소년입니다. 

The younger generation, under the age forties, should be most worried. 

 

현 정부 들어 국민연금 고갈 시점이 2057년으로

3년 더 앞당겨졌습니다. 

10년만에 수익률 마이너스마저 기록했습니다. 

사학연금은 2040년,

노인장기요양보험은 2022년에 고갈됩니다. 

Under the current government, the predicted depletion date for the national pension got fastened to 2057, three years earlier. For the first time in ten years, the interest marked the minus yield. The educational pension will be empty by 2040, and in 2022 there will be no providence for the long-term care insurance for the elderly. 

 

바로 지금

열심히 땀흘려가며 세금을 내는

40대 이하 청년, 대학생, 청소년들의 노후가

이 정권 하에서 흔들리고 있습니다. 

The future of the young generation who are arduously, laboriously, and tirelessly working, right at this very moment, is getting bleak under this administration. 

 

합계출산율 0.98명 시대.

미래가 불투명한 청년들이 

결혼과 출산을 포기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더욱

어둡게 만들고 있습니다. 

The sum birth rate recently marked 0.98. Youngsters who are insecure about their future are giving up marriage and childbirth. Disaster Moon and his administration are making our future only so grim and ghastly. 

 

그러니 

먹튀 정권, 욜로 정권, 막장 정권이란 이야기를 들어도

전혀 이상할 것이 없습니다. 

It wouldn't be a surprise should one label the current government as "free-rider," "YOLO," or "charlatan." 

 

임기 후 대한민국은 어떻게 되든 상관없다는 것입니까?

정권을 위한 정부입니까, 국가를 위한 정부입니까?

특정세력을 위한 대통령입니까, 국민을 위한 대통령입니까?

One can only logically question if Disaster Moon at all cares about the Republic of Korea after his terms. Whom does the government serve? Is it the party and its politics or our citizens? Whose president is he - is Moon the president of faction or of the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