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m.womad.life/282902 이글에 흥미로운 댓글이 있어서 글쓰노.  지난 몇년간 여러 플로우가 있었는데 그때는 맞다고 생각했던게 아니기도 하고 계속 변하잖노. 

아래 댓글을 읽어보며 많은 생각이 들더노. 박근혜 대통령 복권은 누구나 다 동감하고 있고 그걸 위한 노력도 계속되고 있노. 박복권이 돼어야 여권이 상승하고 그게 곧 나의 이득이라고 생각해왔으나 현생 사느라 멀어지기도 했고 아래 댓글 읽으며 회의감이 들었노. 아래 주장 처럼 여권상승에 힘써도 결국 그이익과 자원은 남성사회가 그렇듯이 소수의 여성에게 돌아간다면, 내가 복권에 아무리 힘을 쓴든 내가 쓴 에너지는 나의 직접적인 이익으로 돌아오지 않는다는 결과로 귀결되노. 우리는 자본주의 사회에 살고 있고 공산주의 사회랑 달리 각자가 얻는 파이는 다를 수 밖에 없기 때문이노. 

그렇다고 복권 보다는 개인의 야망을 위해 힘쓰는 쪽이 더 늘어나면 페미라는 집단의 정체성은 무너지게 되노. 여기까지가 내가 이해한 아래댓글의 요지노.

박복권이 이루어져야 한다는건 누구나 다 동감하고 아는 사실이노. 그러나 요즘 올라오는 박복권 관련글들을 보며 그게 내용만 다르지 꿘충들의 그것과 별반 다를게 없다는 생각이 드노. 꿘충이 하는 선동패턴처럼 박복권 관련해 반복해서 올라오는 글들은 짤막하고 격분에 가득찬, 내용만 조금 바꾼 똑같은게 대부분이노. 본인의견과 조금이라도 반대 되는 의견은 아예 들으려고 하지도 않고 몰아가는것도 꿘충의 습성과 똑같노. 꿘충들은 주로 본인 이익도 안돼는 각종 환경, 게이, 동물협회에 포진 되어있노. 박복권을 위해 힘쓰는게 나에게 이익으로 돌아오지 않는다면 그걸 위해 힘쓰는게 꿘충들이 하는짓과의 차이점이 뭔지 싶노. 한나라의 수장이 여성으로서 갖는 상징성과 그걸 보고 학습되는 영향이 크다는거는 나도 아노. 그러나 많은 여성이 개인의 야망을 위해 노력 하는것 또한 여성으로서 성공해 남성 위에 서는것으로 여성인권에 근본적인 도움이 되는것도 사실이노. 박복권을 위해 힘쓰지 않는다는 글들을 보며 죄책감과 뭔가 모를 불편함을 동시에 느꼇노. 댓글 보고 내가 느꼇던 불편함의 원인을 알게되었노. 

페미가 야망과 함께 갈 수 없다고 아예 못 박는건 여성이 해온 모든노력을 부정하는 부분도 있다고 보노. 예를 들어 본인이 받는 불이익이 더 큰데도 불구하고 여성의 참정권, 낙태권을 위해 싸운 사람들이 없었다면 우리는 지금 누리는 기본적이고 당연하다고 느껴지는 권리도 얻지 못했을거노. 

아래댓글을 읽으며 내가 너무 단순한 시야로 이분법 적으로 생각했구나 싶노. 신선하기도 하고 다른 사람들의 의견도 듣고 싶노. 인생 살면서 느낀게 내생각에만 갇혀 있지 않고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듣고 교류하면 사고가 발전한다는거였노. 제발 좀 단순하게 빽빽 거리며 흑백논리로 쏟아 붇는 댓글은 안 달았음 하노. 요즘 저런 글, 댓글 웜에 너무 많아서 보고 있으면 내머리가 마비 되는 기분이노. 공산주의사회 사는것도 아닌데 각자 다른의견을 가질 수 있고 워마드는 토론의 장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노. 

페미와 야망은 함께 할 수 없다고 보노? 다양한 의견을 듣고 싶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