좆국사에 관심있는 보지들 한번 쯤 들어봤을 거노.
조선에는 으마으마한 대식 문화가 있었노.
다양한 요리방법 다양한 재료 따위 눈을 씻고도 찾아볼 수 없고, 오로지 "쌀"만을 세숫대야만한 밥그릇으로 꾸역꾸역 기본 5씩 처먹었노. 부자집은 7끼를 먹었노. 

그런데 조선에는 보릿고개가 있었노. 매년 봄만 되면 사람들이 굶어죽고 행여나 지난 해에 자연재해라도 닥쳤다가는 마을 단위로 재기하는게 일상이었노.

미개하지 않노?? 5끼 처먹을거 3끼로 줄이고 2끼 씩이라도 아끼면 봄에 굶지 않을 수 있고, 환곡 받아서 가을철에 갚느라고 고생하지 않아도 되는데.

좆국 자료를 보면 이에 관해서 습한 기후 때문이라느니 다양한 웅앵웅을 내놓고 있는데, 다 필요없고 인간이 나중에 굶는다는걸 알면서도 배가 터져라 처먹는 경우는 딱 하나 뿐이노. 바로 6지금 먹지 않으면 빼앗길 때9

좆선시대에는 옆 집 숟가락 갯수까지 알고있었다고 하잖노. 근데 다른 사람들이 쌀 다 처먹고 쫄쫄 굶을때 누구네 창고에 쌀이 쌓여있다더라 소문이 나면 어찌되는 줄 아노???

당장 마을 사람들이 꽹과리 치면서 쳐들어가서 쌀을 마을사람들과 나누지 않다니 탐욕스럽다, 인정머리가 없다, 인색하다 웅앵웅 하면서 폭력시위 시전해뿌노.

그 뿐이겠노? 부패한 아전과 지방관들이 그 쌀을 지들 후장으로 처넣으려고 눈에 불을 키고 달려드노. 좆선시대 법에는 죄인의 기준이 6불효한 자9따위로 정해져있었기 때문에 누구든지 일단 불러서 곤장쳐서 반병신 만들어놓고 죄목은 뭐든 만들어 붙이면 그만이었다 이기야노

6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9라는 좆선 특유의 마인드셋이 바로 여기서부터 드러나노. 누구 하나 잘 나가는 꼴을 못보고 서로를 감시하면서 조금이라도 밥이 나올 구석이 있어보이면 나눠먹자고 달려들어서 그 잉여를 싸악 공중분해해뿌노.

6부의 축적9이라는 게 도무지 이루어질 수가 없는 구조인거노. 그러니까 장기적인 안목에서 사고하는 게 불가능하고 오직 먹을 수 있을 때 먹어둬야 한다는 생존본능으로 눈 앞의 쌀을 먹어치우는 데에만 열과 성을 바쳤던 거노.

조선 려자들은 10살이면 팔려가듯 망혼해서 하루에도 좆집시구 10명 분의 밥을 5끼씩 짓느라 허리가 휘고, 그 와중에 빨래하기 물긷기 바느질하기 삼베짜기 좆편한테 쳐맞기 강간당하기 애낳기 따위에 평생 시달렸노. 

그렇게 여자를 갈아대도 한남충들이 5끼씩 쩝쩝 처먹느라 잉여생산물 죄다 날려버리고 점점 더 가난해진 뿌젤이노.

지금 우리가 알고있는 밑반찬, 진미채나 메추리알 계란말이 같은 건 다 좆본에서 건너온 거노. 불고기는 스키야키의 짭이고 각종 찌개류도 왈본의 나베를 보고 흉내낸 거노. 좆선 제사상 보면 알지만, 좆선식 국물요리는 요즘에는 아무도 안먹는 탕국 정도였다노.


좆선시대의 미개함은 어디까지노? 웜상들아 반드시 탈조하자 이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