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불륜을 유발하는 유전인자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국의 더 타임스는 6일 여성이 불륜을 저지르는 경향은 부모에게서 물려받은 유전인자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면서 "불륜 여성들이 모든 잘못은 유전자 때문이라고 변명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영국 세인트 토머스 병원 연구진에 따르면 영국 여성의 4분의 1은 불륜 인자를 갖고 있다.
이 유전자는 일부일처제 아래에서 정상적인 남편이 있음에도 다른 남자와 잠자리를 같이할 가능성을 증폭시킨다는 것이다.


신문 보도에 따르면 세인트 토머스 병원의 유전 전문가 팀 스펙터 교수는 여성 쌍둥이 자매 5000명과 일반 여성 5000명을 면밀히 추적, 비교한 뒤 이런 결과를 얻었다.


스펙터 교수는 학술지에 낸 보고서에서 "쌍둥이 여성들을 연구한 결과 우리는 선천적(유전)과 후천적(사회·문화적) 요인을 구별해 낼 수 있었다"며 "유전과 여성의 불륜 사이에 긴밀한 관계가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고 말했다.


완벽한 남편에 부유한 환경 등 나무랄 것 없는 조건을 가졌음에도 여성들이 다른 남자와 잠자리를 같이하는 현상은 유전 때문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런던=연합]

중앙일보 발췌

 

 

 

역시 여자는 본능의 동물이노~

걱정마라 한남아 넌 줘도 안 먹는다